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서귀포in정 매출 82억원 돌파, 노지감귤 판촉 본격화

조유진 기자 | 기사입력 2023/11/16 [19:07]

서귀포in정 매출 82억원 돌파, 노지감귤 판촉 본격화

조유진 기자 | 입력 : 2023/11/16 [19:07]

▲ 서귀포in정


[세계연합신문=조유진 기자] 서귀포시는 지난 11월 9일 서귀포시 농수축산물 온라인 쇼핑몰 ‘서귀포in정’이 올해 매출 82억 3000만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도 '22년 총 매출액(56억7천만원) 대비 45% 상승한 매출이며, 전전년도 '21년 매출액(23억7천만원) 대비 246% 증가한 수치이다. 누적 매출은 163억원이다.

82억 3천만원의 매출을 분석해보면, 온주밀감 36억 원(43%), 만감류 34억 원(41%), 기타농산물 4억 원(4.5%), 수·축산물, 가공식품 각 2억 원(각 2.5%), 체험관광 5억 3000만 원(6.5%)로 감귤류 매출이 84%에 달했다.

9월 한가위 기획전 이후‘서귀포in정’의 주 매출원은 노지감귤로, 최근 이어지는 노지감귤 가격 호조세와, 1인 가구 증가에 발맞춰 소포장에 집중하는 전략이‘서귀포in정’매출에 긍정적 작용을 했다.

올해 노지감귤은 기상 여건으로 인한 육지부 과일의 착과량 감소와 감귤 품질 향상에 힘입어, 11월 15일 기준 23년산 감귤 평균 경락가가 10,228원(5kg)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전년도 동기 8,335원(5kg)과 전전년도 동기 7,605원(5kg) 대비 각각 22%와 32% 상승한 가격이다.

이러한 가격 호조세와 함께 12브릭스 이상 감귤만을 철저하게 품질 관리 해온 브랜드 가치, 그리고 1인 가구를 겨냥한 2.5kg 소포장 전략은‘서귀포in정’매출 증대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

현재 감귤 출하가 19.4% 진행된 상황에서, ‘서귀포in정’노지감귤 매출은 9억 원을 기록했다.

‘서귀포in정’관계자는“아직 노지감귤 출하율이 20% 미만인 상황이며, 연말에 감귤데이(12.1.) 이벤트를 비롯하여 판매계획을 이행하고 나면 매출은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이종우 서귀포시장은 “서귀포in정이 계속해서 좋은 모습을 보이며 성장하고 있다. 고객 입장에서 생각하며, 수립한 계획을 실천해 나가면 그 혜택은 서귀포in정의 주인인 농민이 받을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하며, 고객의 눈높이를 맞출 것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울산해경, 경찰관 구조역량(수영) 평가 실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