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동대문구, 예타 통과한 면목선, 전농 ․ 장안동 교통 불편 해소 기대

청량리역~왕십리역간 단선철도 사전타당성 조사에 긍정영향 예상

임준영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13:09]

동대문구, 예타 통과한 면목선, 전농 ․ 장안동 교통 불편 해소 기대

청량리역~왕십리역간 단선철도 사전타당성 조사에 긍정영향 예상

임준영 기자 | 입력 : 2024/06/11 [13:09]

▲ 청량리역사 전경


[세계연합신문=임준영 기자]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역(1호선)과 서울 중랑구 신내역(6호선)을 연결하는 ‘면목선 도시철도 건설사업’이 5일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심의를 통과하며 사업 현실화 단계에 접어들었다.

‘면목선’은 2005년 민간투자사업으로 시작했으나, 민간투자자를 찾지 못해 표류하다 2018년 재정사업으로 전환, 2018. 11. 제2차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승인(국토교통부) 후 2021. 10. 기획재정부에서 예비타당성조사에 착수한지 2년 8개월 만에 통과됐다.

면목선 예타 통과는 오랜 기간 도시철도가 부재했던 동대문구 전농동, 장안동 주민들의 교통 불편을 해소해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청량리역-왕십리역간 단선철도 건설’에도 면목선 예타 통과가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구는 보고 있다.

구 관계자는 “면목선 도시철도 신설에 따라, 면목선이 지나는 청량리역 이용 인구 역시 증가가 예상된다.”며 “이는 현재 국가철도공단에서 진행 중인 ‘청량리역-왕십리역간 단선철도 건설 사업’의 사전타당성 조사결과에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광주광역시-전남자치경찰위, 지역치안사업 협력 맞손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