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완주군 관내 129개소 농어촌민박 일제점검 나서

“올해 휴가는 완주 농어촌민박 어때요?”

오문섭 기자 | 기사입력 2024/06/12 [11:12]

완주군 관내 129개소 농어촌민박 일제점검 나서

“올해 휴가는 완주 농어촌민박 어때요?”

오문섭 기자 | 입력 : 2024/06/12 [11:12]

▲ 완주군 관내 129개소 농어촌민박 일제점검 나서


[세계연합신문=오문섭 기자] 완주군이 휴가철을 앞두고 관내 농어촌민박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12일 완주군은 지난달부터 농어촌민박 일제점검에 나서 내달 12일까지 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농어촌민박은 농어촌지역 내 단독주택(연면적 230㎡ 미만)을 이용해 이용객에게 숙박이나 취사 시설을 제공하는 시설을 말한다.

완주군에 소재한 농어촌민박은 총 129개소로 동상면(38명), 운주면(36곳)이 가장 많다.

이 두 곳은 대둔산이 인접하고 뛰어난 경관을 자랑하는 계곡이 있어 휴양지로 각광받는 곳이다.

뒤를 이어 오성한옥마을, 송광사, 위봉폭포가 자리한 소양면(18곳), 모악산, 경각산, 술테마박물관이 있는 구이면(13곳) 순이다.

2개 반으로 운영되고 있는 합동점검반은 소방‧안전 사항, 운영자 실거주 여부, 농어촌민박 시설면적 기준 준수 여부, 농어촌민박사업자 표시 여부 등을 면밀하게 살피고 있다.

강명완 농업축산과장은 “완주군에는 지난해만 2,000만 명이 넘는 방문객이 찾았다”며 “농어촌민박 점검에 만전을 기해 완주군을 찾는 방문객들이 즐거운 추억을 안고 휴가를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중기·노동장관, 폭염·호우 대비 고열 사업장 합동 점검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