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영상] '판자촌' 강남 구룡마을서 큰불…500명 대피, 주택 40여채 소실

이영훈 기자 | 기사입력 2023/01/20 [15:44]

[영상] '판자촌' 강남 구룡마을서 큰불…500명 대피, 주택 40여채 소실

이영훈 기자 | 입력 : 2023/01/20 [15:44]

20일 오전 6시27분께 서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에서 큰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중입니다.

화재는 구룡마을 4지구에 있는 한 교회 근처에서 발생해 주변으로 확대됐습니다. 소방당국은 오전 6시39분과 7시26분 각각 대응 1·2단계를 발령하고 경기도와 산림청 등 소속 소방헬기 10대, 소방과 경찰 인력 290명과 장비 58대 동원해 불길을 잡고 있습니다.

당국은 4·5·6지구 주민 450∼500명을 대피시키고 불길이 더 번지지 않도록 방어선을 구축한 채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는데요. 현재까지 주택 40채, 1천738㎡가 소실된 것으로 당국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인명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는데요. 강남구청에 따르면 구룡마을에는 약 666가구가 거주 중입니다.

불이 난 구룡마을은 '떡솜'으로 불리는 단열재 등 불에 잘 타는 자재로 지어진 판잣집이 밀집해 불길이 빠르게 번진 것으로 소방당국은 보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인근 주민은 신속히 대피하고 차량을 이동해 달라'는 긴급문자를 발송했습니다.

스위스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행안부 장관을 중심으로 소방당국에서 가용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문경시, 문경자율방범연합회 순찰 차량 전달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