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나경원 "'대통령 본의' 발언, 제 불찰…대통령님께 깊이 사과"

민영선 기자 | 기사입력 2023/01/21 [14:38]

나경원 "'대통령 본의' 발언, 제 불찰…대통령님께 깊이 사과"

민영선 기자 | 입력 : 2023/01/21 [14:38]

▲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출마를 고심 중인 나경원 전 의원이 19일 서울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은 20일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및 기후환경대사 해임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의 '본의'를 언급했다가 대통령실과 갈등을 빚은 것에 대해 "관련된 논란으로 대통령님께 누(累)가 된 점, 윤석열 대통령님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에서 "최근 저의 발언, 특히 저에 대한 해임 결정이 대통령님 본의가 아닐 것이라 말씀드린 것은 제 불찰"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당원 여러분께도 걱정을 끼쳐드려 송구하다"고 했다.

 

나 전 의원은 그러면서 "성공적인 윤석열 정부와 국민에게 사랑받는 국민의힘이 되는 그 길을, 당원동지 여러분과 늘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본인의 직책은 '전 원내대표'라고 적었다.

나 전 의원은 앞서 윤 대통령의 해임 결정과 관련, "대통령 본의가 아니라 생각한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가, 당내 친윤(친윤석열)계로부터 집중적인 공격을 받았고, 초선 의원 50명이 나 전 의원을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대통령실도 나 전 의원의 '대통령 본의' 언급 직후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명의 입장문을 통해 "나 전 의원 해임은 대통령의 정확한 진상 파악에 따른 결정"이라고 정면으로 반박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밤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흘 만에 입장문을 낸 데 대해 "제가 사랑하는 당원동지 여러분들께서 많이 걱정하신 부분이 있어서 입장을 냈다"고 말했다.

그는 '사과문을 발표하고 출마할 경우 사과가 진실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 "저는 제 진심을 말씀드렸다. 제가 대통령님 본의가 아니었다고 말한 부분은 제 불찰이었고 이 부분에 대해서는 사과드린다"면서 "특히 20년간 당을 지키고 당과 동고동락한 저로서는 사랑하는 당원동지 여러분들께서 걱정하시는 것에 대해 송구하다"고 답했다.

나 전 의원은 출마 결심을 밝힐 시점에 대해서는 "출마에 가장 중요한 부분은 결국 윤 대통령,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또 하나는 자유민주주의를 지켜온 국민의힘이 더 많은 국민으로부터 사랑받는 것, 이 두 가지 기준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이런 부분을 충분히 더 숙고하고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설 연휴 일정에 대해선 "특별히 계획을 잡으려 하지 않고 있고, 대부분 비공개 일정"이라며 "우리 (당) 원로를 만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설 연휴가 끝난 직후 출마 관련 입장을 밝힐 예정으로, 사실상 출마 결심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나 전 의원 측 관계자는 이날 대통령에 대한 사과 입장문을 낸 배경과 관련, "출마와 관련한 입장 변화는 전혀 없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완도해경, 제23대 박기정 완도해양경찰서장 취임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