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이재명 퇴진론' 일단 수면 아래로…당직 개편 수위가 변수

송원기 기자 | 기사입력 2023/03/26 [08:17]

'이재명 퇴진론' 일단 수면 아래로…당직 개편 수위가 변수

송원기 기자 | 입력 : 2023/03/26 [08:17]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4일 오전 울산시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거취를 둘러싼 당 내홍이 일단 수면 아래로 들어가는 모습이다.

이 대표가 당내 최대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 등에서 꾸준히 제기돼 온 인적 쇄신 요구를 일부분 받아들이는 모양새를 취하면서 계파간 갈등의 거친 기운이 빠져나갈 '분출구'가 만들어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지난 24일 호남 몫 지명직 최고위원인 임선숙 최고위원의 사의를 수용했다.

 

아울러 전략기획위원장, 일부 대변인 등을 비롯한 주요 당직자의 추가 교체도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대표의 핵심 측근 그룹인 '7인회' 소속 김병욱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 김남국 미래사무부총장의 교체도 거론돼 주목된다.

이들을 당직에서 물러나게 하고 친명(친이재명)계 색깔이 옅은 인물들을 배치한다면 화합·탕평의 의미를 부각할 수 있다.

임 최고위원의 자리에 비명계인 송갑석, 이병훈 의원 등이 후임으로 거론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이 대표는 늦어도 금주 내로 당직 개편을 통한 인적 쇄신을 단행한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분위기에서 강성 성향의 비명(비이재명)계 일부 의원을 제외하면 퇴진론은 일단 힘을 잃을 가능성이 커보인다.

다만, 당내에서는 인적 쇄신의 수위가 비명계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 또 다른 갈등이 시작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비명계가 요구하는 인적 쇄신의 핵심은 조정식 사무총장이라는 게 대체적인 해석이다. 사무총장이 내년 총선 공천에서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만큼 사무총장을 교체해야 인적 쇄신의 진정성도 보일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대표를 향해 '쓴소리'를 이어 온 당 원로인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5선이 사무총장을 하는 것은 모양이 안 좋다"며 "이 대표가 (인적 쇄신을 요구하는 의원들의) 말을 얼마나 들을지 지켜봐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결국 이번 당직 개편에서 조 사무총장이 유임되면 '측근 지키기'라는 비난과 함께 이 대표에 대한 퇴진론이 다시 고개를 들 가능성이 크다.

여기에 쌍방울 대북 송금 의혹 등과 관련해 검찰이 다시 이 대표를 소환하거나 추가로 체포 동의 요구가 국회에 넘어오는 경우에도 이 대표 체제에 영향을 줄 수밖에 없어 보인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집단휴진' 의사 1만명 총궐기대회…"27일 무기한 휴진 돌입"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