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신반포2차, 50층 2050세대 한강변 특화단지로 재건축

정영민 기자 | 기사입력 2023/03/28 [07:41]

신반포2차, 50층 2050세대 한강변 특화단지로 재건축

정영민 기자 | 입력 : 2023/03/28 [07:41]

▲ 신반포2차 아파트 재건축 신속통합기획 단지배치안 예시    

 

한강변의 대표 노후 단지인 서울 서초구 신반포2차 아파트가 50층 내외 2천50세대로 재건축된다. 인근에는 한강과 이어지는 산책용 숲길과 문화공원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담은 신반포 2차 재건축 신속통합기획안을 확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오세훈 시장의 역점 사업인 신속통합기획은 민간이 주도하는 재개발·재건축 초기 단계부터 서울시가 개입, 사업성과 공공성이 결합한 정비계획안을 짜 신속한 사업 추진을 지원하는 제도다.

 

1978년 준공된 신반포2차 아파트(서초구 잠원동 73번지)는 12층 13개동 1천572세대의 노후 단지다.

그간 재건축 추진 과정에서 한강 조망권 확보, 평형 배분 문제로 주민 갈등을 겪었으나 작년 6월 신속통합기획 대상에 선정되면서 사업에 속도가 붙었다.

서울시는 이후 신속통합기획 수립 절차에 들어간 지 6개월 만에 기획안을 확정했다.

기획안에 따르면 신반포2차 아파트는 50층 내외 2천50세대로 탈바꿈한다. 정비 사업 면적은 11만7천789.1㎡에 이른다.

기획안의 목표는 한강변이라는 입지 특성을 살린 수변 특화단지 조성이다.

시는 창의적·혁신적 디자인을 적용하는 조건으로 초고층 재건축 계획을 허용했다.

한강과 접한 주동(건물) 15층 높이 제한도 20층 내외로 완화했다. 한강변 주동 저층부에 필로티(건물 하단부를 텅 빈 구조로 만들기 위해 세운 기둥) 구조 또는 개방형 커뮤니티 시설을 도입하는 데 따른 조치다.

높이 규제 완화와 함께 공공보행통로 인근에는 디자인 특화동을 배치해 입체적인 한강변 스카이라인을 형성하게 했다.

이용이 저조한 대상지 북측 녹지는 정비구역에 편입, 한강과 이어지는 산책용 숲길로 재조성해 지역 주민이 한강으로 바로 접근할 수 있도록 계획했다.

서릿개 공원 쪽에는 나들목(입체 보행교)을 신설하고, 공공기여를 통해 잠수교와 연결되는 문화공원도 조성한다.

시가 9일 발표한 '그레이트 한강 프로젝트'에 따라 잠수교가 전면 보행교로 바뀌면 문화공원이 한강 조망과 휴식을 즐길 수 있는 수변 여가문화거점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시는 또한 강남고속터미널에서 한강까지 보행로를 확보하고, 한강 변에는 수변문화시설(커뮤니티시설)을 배치해 일반 시민에게 개방하게 했다.

아울러 대상지 북측에 있는 막다른 도로를 대지에 포함하는 대신 한강변 보행로를 넓게 만들고, 공공청사(치안센터)와 공공주택 등 지역에 필요한 공공시설을 확보하도록 했다.

시는 신속통합기획안 확정으로 연내 정비계획이 결정될 것으로 전망했다.

구체적 디자인과 높이 계획은 향후 건축심의를 거쳐 확정된다.

조남준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단지와 한강을 녹색 보행동선으로 연결해 휴식·여가 공간을 조성하고, 스카이라인을 다양화하는 등 한강을 시민이 가깝게 느낄 수 있는 계획안 마련에 주력했다"며 "신속통합기획을 통해 변화할 한강변 주거지의 모습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광주광역시자치경찰위-광주교통방송, 교통안전 협약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