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교원 치유 상담 한 해 2만건 넘는데…전국에 상담사 29명뿐

안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23/09/23 [08:33]

교원 치유 상담 한 해 2만건 넘는데…전국에 상담사 29명뿐

안지현 기자 | 입력 : 2023/09/23 [08:33]
본문이미지

 

교권 피해 등 교사들을 대상으로 한 상담과 치료가 한 해 2만건이 넘지만 상담사는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이 교육부와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교육청 산하 교원치유센터와 교권보호지원센터에 재직 중인 상담사는 총 29명이다.

경기도가 7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남이 3명, 광주·대구·세종·전북은 상담사가 2명씩이었다.

 

서울·부산·강원·경북·대전·울산·인천·전남·제주·충남·충북은 상담사가 1명씩이었다.

반대로 센터에서 이뤄지는 교원 상담과 심리치료는 빠르게 늘고 있다.

상담은 2020년 7천936건에서 2021년 1만3천621건, 지난해 1만9천799건으로 늘어났다.

심리치료는 2020년 1천498건, 2021년 1천791건, 2022년 2천165건으로 증가했다.

지난해에만 총 2만1천964건의 상담과 심리치료가 진행된 셈이다.

일부 교사들의 잇따른 극단 선택이 알려지면서 우울감을 호소하는 교원들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올해 상담이나 심리치료 건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커보인다.

교육부는 교권 회복 차원에서 교사들이 교원치유지원센터에서 상담·치료받을 수 있게 지원한다는 입장인데, 상담사가 한정적인 만큼 시설과 인력 지원 등 실질적인 조치가 병행되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강득구 의원은 "교원 심리치료가 매년 증가하는 상황에 맞게 인력과 예산 편성이 이뤄져야 한다"며 "교원치유지원센터가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내실있게 운영돼야 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울산해경, 경찰관 구조역량(수영) 평가 실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