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尹 "인태사령부, 한미동맹 대들보…확고한 연합방위태세 긴요"

이경문 기자 | 기사입력 2024/07/10 [17:34]

尹 "인태사령부, 한미동맹 대들보…확고한 연합방위태세 긴요"

이경문 기자 | 입력 : 2024/07/10 [17:34]
본문이미지

▲ 미국 인도·태평양 사령부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하와이주 호놀룰루에 있는 인도태평양사령부를 방문해 한미 연합 방위 태세를 직접 점검하고 굳건한 한미동맹을 강조했다.

인태사령부는 미국의 최대 라이벌로 떠오른 중국을 견제할 핵심 파트너로서 인도의 중요성을 인식해 지난 2018년 태평양사령부에서 개명됐다.

한국 대통령이 인태사령부를 찾은 것은 전신인 태평양사령부 때를 통틀어 29년 만에 처음이다. 지난 1981년 전두환 당시 대통령, 1995년 김영삼 당시 대통령이 태평양사령부를 방문한 바 있다.

인태사령부는 미국의 6개 지역별 통합전투사령부 중 규모와 군사적 중요성이 가장 크다. 최대 위협인 중국과 러시아를 상대하는 권역인 데다 대만, 일본, 한반도 등 주요 전략 지역들이 포함돼 있어서다.

규모만 봐도 미국 서부 해안에서부터 인도 서부 국경까지, 남극에서부터 북극까지 지구 표면의 약 절반에 해당하는 광활한 지역을 관할한다. 주한미군사령부를 지휘하고 있고, 한반도 유사시 전략적 후방 기지 역할을 하는 곳으로, 한반도 안보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인태사령부에 도착해 환영 행사를 하고 사무엘 파파로 사령관과 한반도와 역내 군사·안보 현안을 논의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와 지속적인 도발이 한반도와 역내 안보를 해치고 있다"며 "어느 때보다 확고한 연합방위태세가 긴요하며, 이를 위한 인태사령부의 역할은 막중하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작전센터로 이동해 인태사령부 작전 현황을 청취했다.

파파로 사령관은 "윤 대통령은 비전과 용기를 가진 지도자로, 우크라이나 전쟁에 즉각 우크라이나 지원을 하며 우크라이나 안보와 인도태평양 안보가 서로 연결돼 있다는 명확한 통찰력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도 한반도 연합 방위태세를 유지하기 위한 인태사령부의 노력에 감사를 표하며, 한미 군사 당국 간 더욱 긴밀한 공조를 강조했다.

파파로 사령관을 비롯해 폴 라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 찰스 플린 태평양육군사령관, 케빈 슈나이더 태평양공군사령관, 스티븐 쾰러 태평양함대사령관, 윌리엄 저니 태평양해병대사령관 등 주요 직위자들도 나와 윤 대통령 방문을 기념했다.

인태사령부에는 미국 4성 장군 40명 중 10%에 해당하는 4명이 상시 근무하고, 이들을 포함해 별을 단 장성이 50여명 근무한다. 인태사 장성들은 평소 전 세계를 다니며 작전을 수행하는데, 이날은 윤 대통령 방문을 환영하기 위해 특별히 한 자리에 모였다고 한다.

특히 폴 라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까지 참석해 미국 4성 장군 5명이 모두 자리했다. 이를 두고 인태사령부 관계자는 "이렇게 많은 별이 한 자리에 모이는 것은 펜타곤에서나 가능한 일"이라며 미국 측에서 윤 대통령 방문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 대통령이 지난 5월 용산 대통령실에서 만난 바 있는 파파로 사령관에게 "다시 만나 반갑다"고 하자, 파파로 사령관은 "미국 장성의 12%, 미국 작전 전력의 70%를 관할하는 인태사령부에 오신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또한 파파로 사령관이 주먹을 쥐며 "위 고 투게더(We go together). 같이 갑시다"라고 외치자 윤 대통령도 주먹을 쥐며 "위 고 투게더"라고 화답했다.

윤 대통령은 파파로 사령관이 앞서 3년간 태평양함대사령관으로 재직하며 한미 연합 방위 태세 강화에 기여한 공로로 우리 정부가 수여하는 보국훈장 통일장을 친수했다.

훈장 친수식에는 파파로 사령관과 구성 군사령관 등 4성 장군 외에도 여러 장성들이 참석했는데, 이들의 별을 합치면 총 28개였고, 우리 측 합동참모본부 차장과 국방비서관까지 합치면 별이 총 34개에 달했다고 대통령실은 소개했다.

또 윤 대통령이 작전센터에서 인태사 측과 논의를 할 때에 모인 장성들의 별을 다 모으면 50개에 이르렀다고 한다.

대통령실은 행사 준비 과정에서 조현동 주미대사가 인태사령부 측에 '얼마나 많은 별이 이번에 모이는가'라고 묻자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가 "셀 수 없다"도 답했다는 후일담도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인태사령부 장병 200여명과도 만나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 현직 대통령으로서 29년 만에 인태사령부를 방문한 것은 엄중한 국제 정세와 한반도 안보 상황 속에서 철통같은 한미동맹과 연합 방위 태세를 더욱 확고히 다지기 위한 것"이라며 "인태사령부는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지원하고, 한반도 유사시 미 증원 전력의 제공·전개에 중심적 역할을 수행하는 한미동맹의 대들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와 북한·러시아 군사 협력을 비판하며 "공고한 공약과 협력에 토대를 둔 강력한 능력이야말로 가치와 규범에 기반한 역내 질서를 굳건히 수호하는 원동력이고, 그 근간에 바로 인태사령부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장병들의 헌신과 노력이 한미동맹과 한미일 협력, 그리고 국제사회 연대를 이끄는 진정한 힘"이라며 "파파로 사령관의 지휘 지침인 '압도적 승리(Prevail)로, 인태사가 늘 전장을 지배하고 승리하는 사령부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격려사를 마치고 참석한 장병들과 일일이 악수를 했다. 장병들 중에는 한국계 미국인 장교도 있었다.

윤 대통령은 인태사령부를 떠나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군 통수권자들이 인태사를 방문해 보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울산해경, 경찰관 구조역량(수영) 평가 실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