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세계곳곳 자녀 600명…네덜란드, 상습 정자기증자에 급제동

송유영 기자 | 기사입력 2023/04/30 [17:13]

세계곳곳 자녀 600명…네덜란드, 상습 정자기증자에 급제동

송유영 기자 | 입력 : 2023/04/30 [17:13]

 

 

무분별한 정자 기증으로 전 세계에서 자녀 550여명을 갖게 된 네덜란드 남성이 정자 추가 기증을 중단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28일(현지시간) 영국 BBC와 가디언 등에 따르면 '조너선 M'(41)은 이날부터 정자를 기증할 경우 10만유로(약 1억5천만원) 이상의 벌금을 물게 된다.

앞서 조너선은 2017년 정자 기증을 통해 100여명의 생물학적 자녀를 만들어낸 것으로 알려지며 파장을 일으킨 바 있다.

조너선은 그때를 시작으로 더 이상 네덜란드 인공수정 클리닉에 정자를 기증할 수 없게 됐지만, 곧 해외 및 온라인 기증으로 시선을 돌렸다.

네덜란드 법원에 따르면 조너선은 정자 기증을 처음 시작한 2007년 이래 550~600명의 아이를 출산하는데 정자를 댔다.

그중 100여명은 네덜란드 클리닉 기증을 통해, 나머지 수백명은 덴마크 클리닉 등을 경로로 다양한 국적을 가진 채 태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정자 기증은 이복형제자매가 본인들도 모르게 함께 아이를 갖게 될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횟수가 제한되고 있다. 네덜란드의 관련 지침은 1인당 12개 가족 25명을 상한선으로 두고 있다.

이날 재판부는 조너선의 추가 정자 기증을 금지하는 동시에 정자 기증을 목적으로 한 연락, 홍보, 단체 가입도 일절 금지했다.

재판부는 조너선이 과거 정자 기증 이력을 예비 부모들에게 알릴 때 "의도적으로 잘못된 정보를 전달했다"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이들 부모는 자기 자녀가 수백만 명의 배다른 형제자매로 이뤄진 거대한 친족네트워크의 일원이라는 사실을 마주했고, 이는 그들의 선택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네덜란드에서는 2019년 한 의사가 당사자 동의 없이 본인의 정자를 인공수정에 사용, 생물학적 자녀 49명을 출산하게 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해병대예비역연대 "한동훈, '채상병 특검법' 약속 이행해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